글보기
제목명신학교에 오신 걸 환영합니다, 김동식, 김선민, 문화류씨, 홍지운, 정명섭2020-02-15 22:37:32
작성자 Level 5

mb-file.php?path=2020%2F02%2F15%2FF230_k042637719_1.jpg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폭발적으로 퍼져 나간 '안전 수칙 괴담'은 보는 이들의 상상력을 자극하며 큰 호응을 얻었다. 대부분의 공포는 터부에서 출발한다. 많은 공포 콘텐츠 속의 인물들이 금기에 도전하다 끔찍한 사건에 휘말리곤 한다. 그렇다면 미스터리한 금기를 모아 놓은 '안전 수칙 괴담'이야말로 인간의 원초적 공포를 자극할 수 있지 않을까. <명신학교에 오신 걸 환영합니다>는 이러한 상상력으로부터 시작되었다.

한국을 대표하는 다섯 명의 장르 작가가 가상의 학교를 배경으로 불가사의한 안전 수칙을 만들고, 그것을 어겼을 때 벌어지는 끔찍한 사건들을 각자의 방식으로 풀어냈다. 이 이야기 속 학교는 어른들이 만들어 놓은 지옥의 축소판처럼 보이기도 하는데, 괴담보다 더 공포스러운 현실의 부조리가 작품에 투시되고 있기 때문이다.

모두에게나 익숙한 학교라는 공간을 비틀고 낯설게 만듦으로써 공포를 극대화시킨다. 지금 가장 뜨거운 서브컬처와 내로라하는 장르문학 작가들의 새로운 시도가 한국 독자들에게 신선한 공포를 선사한다.

댓글
자동등록방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