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보기
제목올빼미 눈의 여자, 박해로2020-05-31 14:33
작성자 Level 5

 mb-file.php?path=2020%2F05%2F31%2FF337_860eeb958af1924babbf2040e0913ac9.jpg 


<살(煞): 피할 수 없는 상갓집의 저주>와 <신을 받으라>를 통해 무속 공포소설의 새로운 지평을 연 박해로 작가의 세 번째 장편소설. 전작에서 인간 욕망을 대변하는 근원적이고 문명 초월적인 공포와 무지막지한 신비를 선보여온 박해로 작가는 한국 특유의 무속신앙 전통에 이색적이고 스타일리시한 상상력을 덧붙여왔다.

그 작품들로 나홍진 감독의 영화 [곡성]보다 더 기괴하다는 평을 받았던 박해로 작가는 이번 소설 <올빼미 눈의 여자>를 통해 더욱 새롭고 강력하게 돌아왔다. 소설은 무속과 신비주의를 사회적인 것들과 결합시키며 소름 끼치도록 무서운 상황으로 이야기를 이끌어나간다.



이야기는 주인공 기성이 공무원 연수원 기간 동안 겪은 기이하고 기막힌 일과 그 일이 있기 전과 후를 총망라하며 전개된다. 기성은 연수원이 위치한 섭주에서 우연히 두 모녀(알고 보니 대학 동창이었던 딸 연진과 '변강쇠전' 시리즈 등 누구나 알 만한 유명한 영화들에서 분장과 의상을 담당해온 엄마 주리)와 엮이며 헤어 나올 수 없는 기괴한 사건에 휘말린다.

그 배후에는 공포스러운 올빼미 눈의 할머니가, 더 근원에는 인간의 욕망과 이기심, 무한 경쟁이라는 사회상 그리고 섬뜩하고 신랄한 진실이 바이러스가 되어 떠돌고 있다. 특히나 2020년, 코로나19라는 예상치 못한 희대의 전염병 시대를 경험하고 있는 이때에 곱씹어볼 만한 장면이 수두룩하다. 

 


댓글
자동등록방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