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보기
제목타오르는 마음, 이두온2020-07-01 13:50
작성자 Level 5

 mb-file.php?path=2020%2F07%2F01%2FF374_2d47ec722ddfaf41bb1258123c260d8c.jpg 


한국에서 펴낸 첫 소설이 작은 반향을 일으켰다. '밀도 높은 서스펜스와 문학의 품격' '스타일리시 스릴러'란 말이 따라 붙었다. 금세 이 소설은 해외로 건너갔다. 번역되어 이웃나라 일본에 출간(<그 아이는 이제 없어(원제 '시스터', 문예춘추)>)되었다. 그곳에서는 '한국으로부터의 새로운 흐름'(요미우리신문, 미야베 미유키)이란 제목을 달고 그녀가 소개되었다. "짙은 어둠에 휩싸인 듯한 전개의 끝에는 가슴 떨리는 엔딩이 도사리고 있다"며 일본 독자에게 미스터리 소설의 대가는 한국 스릴러의 새로운 흐름을 선도할 젊은 작가의 이름을 언급했다. 이두온.

이두온의 두 번째 장편 <타오르는 마음>이 은행나무출판사에서 출간되었다. 소설은 '연쇄살인'으로 먹고사는 마을이 있다면? 이런 질문으로 시작한다. '살인사건'이 돈이 될 수 있다는 인간의 어두운 심성들이 모여 마을에 기괴한 상황이 만들어지고, 마을 사람들의 과거가 한데 뭉쳐 우리 사회의 어두운 심연을 타격한다.

생존 경쟁에서 밀려나 절벽으로 내몰린 사람들에 대한 우리 사회의 은유이자 돈으로 환원될 수 없는 것을 재화로 만들 때, 개인의 육체는 대상화되고, 불행과 가난은 전시되며 인간은 죽어서도 죽음에 이르지 못한 존재로 전락하고 만다는 사실을 이 소설은 분명하게 경고하고 있다. 이 이상하고 기괴한 마을에 점점 마음이 빼앗길 때쯤, 살인을 계획한 사람과 살해를 당한 사람들에 관한 비밀이 한 점의 주저 없이 일사천리로 파헤쳐진다. 


댓글
자동등록방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입력해 주세요)